...
Sunday, May 12, 2024

아름다운 선율을 남긴 광복 76주년 기념 음악회

인기 칼럼

지난 14일 오후 6시 30분 LA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 주현상.사진)와 소프라노 신영옥이 남가주 여름밤을 아름다운 선율로 수놓았다.

광복 76주년 기념으로 남가주새누리교회 본당에서 개최된 본 음악회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신영옥씨와 테너 애런 블레이크가 출연해 환상적인 무대를 보여 주었다.

애국가 연주로 시작된 이 날 공연에는 차이코프스키의 ‘폴로네즈’, 푸치니의 ‘별은 빛나건만’, 모리코네의 ‘넬라 판타지아’,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 김동진의 ‘가고파’, 최영섭의 ‘그리운 금강산’, 베르디의 ‘라트라비아타’와 ‘리골레토’ 등이 연주되었는데 매 연주마다 청중들이 박수로 호응했다. 특히 애런 블레이크가 유창한 발음으로 ‘그리운 금강산’을 부를 때 청중들은 열광했다.

이날 음악회의 클라이막스는 앵콜송으로 연주된 “내주를 가까이하게 함은 십자가 짐 같은 고생이나..” 찬송가였다. 신실한 신앙인으로 알려진 신영옥이 힘을 다해 열창했고, 지휘자 주현상씨의 지휘와 신호에 따라서 온 청중이 따라 불렀다. 남가주의 여름밤이 찬양으로 가득 채워진 것이다.

강 훈 기자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

Seraphinite AcceleratorBannerText_Seraphinite Accelerator
Turns on site high speed to be attractive for people and search engi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