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y 24, 2024

“고국에서 새 희망을 가꾸려 합니다!”

인기 칼럼

다리 절단한 김동군씨, 월드쉐어USA와 따듯한 도움으로 새 삶

김동군씨(좌측)와 월드쉐어USA대표 강태광 목사(우측)

30여 년의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을 향하는 김동군(66세)씨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미국 생활에서 나름대로 열심히 살았지만 늘 넉넉하지 못했다. 바쁘게 생활하던 중에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다리에 약간의 상처를 입었다. 단순한 사고인 줄 알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악성으로 발전되어 결국 다리를 절단했다. 건강한 팔다리로 일을 할 때도 힘겨웠던 미국 생활이 너무 힘들게 됐고, 삶이 너무 힘들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래도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손길이 있어서 버틸 수 있었다. 주변 목회자들의 위로와 격려도 큰 힘이었다. 그러다가 해외한인구조단(단장 권태일 목사)이 해외 한인들을 구조한다는 신문 기사를 읽었던 주변 사람들의 권유로 김동군씨는 한인구조단의 미주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World Share USA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임창수 목사가 헌신적인 수고로 끈질기게 노력하고 필요한 자료를 전달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다. 또한, 접수를 받고 이리 뛰고 저리 뛰어 일을 성사시켜 준 월드쉐어 USA 대표 강태광 목사와 한인구조단 관계자들의 수고도 컸다.

김동군씨가 보낸 30여 년의 미국 생활은 결코 녹록지 않았다. 영주권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사람의 사기로 불법 체류자가 되어 버렸다. 불법 체류자의 삶은 그야말로 힘들고 어려웠다. 가리지 않고 일했고 닥치는 대로 살았다. 김동군씨는 “속임도 당하고 멸시도 당했지만 그래도 여러 교회와 목사님들의 도움을 잊을 수가 없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나 지금까지 만남을 이어가는 임창수 목사님과 미국 생활 초창기에 몸과 마음의 위안과 위로를 주었던 주님의 영광교회 신승훈 목사님을 잊을 수 없다. 이런 분들의 도움으로 하나님을 만나고 천국을 소망하는 사람이 되었다. 우여곡절을 겪으며 믿음이 견고해졌다. 특히 이번 한국행을 사모하며 간절히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응답을 경험하면서 믿음이 견고해졌다”라고 밝혔다.

미주한인구조는 월드쉐어USA 대표 강태광 목사가 담당한다. 강 목사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미주에서도 한인들의 실직 기간이 늘어나면서 아파트 렌트비를 감당하지 못해 노숙자가 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구조 및 귀국 문의가 늘고 있다”라며 “고국에서 새 희망을 품고자 하는 한인분들은 연락해 달라”고 전했다.

관련 문의는 강태광 목사(323-578-7933)에게 하면 된다.

/ 미주=채공명 부장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