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une 16, 2024
- Advertisement -spot_img

CATEGORY

박헌승 칼럼

[박헌승 목사 칼럼] “인자 예수”

누가복음 새벽 강해를 마쳤습니다. 의사 '누가'는 말씀의 일꾼들이 전하여준 것을 자세히 듣고 ‘데오빌로’ 각하에게 붓을 들었습니다. 그가 알고 있는 바를 더 확실하게 하고자 했습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짧은 생각 깊은 생각”

세상이 바쁘게 돌아갑니다. 생각할 겨를이 없습니다. 빨리 결정해야 하고 속히 행동으로 옮겨야 합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기다림의 미학”

6월입니다. 여름을 맞이하는 길목에, 어느새 라벤더(lavender)가 보랏빛 향기를 뿜어내고 있습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성령으로 뜨겁게”

오순절은 주님의 몸 된 우주적 교회가 창립된 날입니다. 오순절에 성령으로 세워진 초대 교회는 성령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습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약속있는 첫 계명”

옛말에 효(孝)는 만행지본(萬行之本)이라고 하여 효행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만행지본이라고 하는 것은 만 가지 행동의 기본, 즉 근본이 된다는 것입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어린이 주일”

5월은 가정의 달입니다. 가정은 하나님이 주신 사랑의 보금자리요, 안식처요, 화목이 꽃피는 장소입니다. 가정의 달 행사 중에 처음 맞는 것이 어린이날(5월5일), 교회에서는 어린이주일(5월 첫 주일) 입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새벽에 도우시는 하나님”

2004년4월25일 교회설립 17주년 기념 주일이었습니다. 새벽에 엎드려 생각하니 모든 것이 감사뿐이었습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고난은 겸손의 도구”

한번은 매일의 만나로 새벽마다 욥기 말씀을 먹었습니다. 욥이 이해할 수 없는 고난을 겪으며 그토록 부르짖었을 때, 하나님께서는 폭풍 가운데 나타나 말씀하셨습니다.

[박헌승 목사 칼럼] “내 머리 둘 곳은”

예수님의 말씀, “머리 둘 곳이 없도다”(눅9:58) 하는 구절이 계속 떠오릅니다. ‘머리 둘 곳’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요?

[박헌승 목사 칼럼]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성경공부 중에 어느 집사님이 질문했습니다. 예수님의 대속적인 죽음은 이해가 가지만, 부활은 받아들이기가 어렵다는 것입니다.

많이 본 기사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