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y 17, 2024

주님께 드린 금메달

인기 칼럼

필리핀 최초 금메달리스트 ‘역도 영웅’ 디아즈

필리핀 역사상 최초의 금메달리스트가 된 하이딜린 디아즈(Hidilyn Diaz, 30)는 금메달을 목에 걸고 “주님 감사합니다!”를 반복해서 외쳤다.

금메달을 거머쥐고 ‘주님 감사합니다!’를 외치고 있는 필리핀의 하이딜린 디아즈 선수

지난 26일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55kg급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필리핀의 ‘역도 영웅’ 디아즈는 자신의 신앙 고백과 함께 주님께 영광을 돌린 것이다.

필리핀은 올림픽에 1924년부터 참가했지만, 그동안 내어놓을 만한 성적을 얻지 못했다. 그녀는 지금까지 올림픽에 4회 출전했고, 이번 경기에서 인상 97kg, 용상 127kg으로 합계 224kg을 들어 올리며 우승을 차지했는데 97년 만에 처음으로 필리핀에 금메달을 안겨 주었다.

그녀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엄마와 음식이 그립다. 기적의 메달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의 표시”라고 했다. 디아즈 선수는 자신을 위해 기도해준 친구들에게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녀의 금메달 소식에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대변인을 통해 “디아즈 선수에 대해 필리핀 전체가 자랑스러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디아즈 선수는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도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올리고 “필리핀을 위해 하나의 목표와 꿈을 위해 싸우고 함께 일하는 팀이 있음에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Tokyo 2020을 향해 함께 성장하겠다”라고 밝혔다.

필리핀의 민다나오 출신인 디아즈 선수는 6남매 중 다섯째로 지독하게 가난하고 열악한 집안에 태어나 11살의 나이에 물 40리터를 지고 수백 미터를 걷기도 했다. 어린 시절 사촌의 소개로 역도를 배우게 된 그녀는 같은 또래의 남자아이들보다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며 두각을 나타내곤 했다.

고예은 수습기자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