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12, 2024

코로나 시대에 더 많은 나눔과 돌봄이 필요!

인기 칼럼

1년 반 동안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코로나로 인한 고아가 150만 명이 발생하였다는 보도가 있어서 각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영국 의학학술지 ‘란셋(Lancet)’에 발표된 보고서(어린이:숨겨진 대유행 2021’)에 따르면, 2020년 3월부터 2021년 4월까지 코로나 전염병으로 부모, 및 양육 보호자를 잃은 18세 미만 어린이는 156만 2천 명으로 추산된다고 한다.

이 보고서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미국국제개발처(USAID), 고아 없는 세상(World Without Orphans), 세계보건기구(WHO), 세계은행(World Bank) 및 고등교육기관 내 글로벌 아동복지 전문가들의 공동 작업으로 발표되었다.

보고서는 전염병이 남긴 영향이 “평생동안, 전 세대간(lifelong and intergenerational)”임을 설명하며 “죽음과 질병에 대한 자료는 분명 노인들의 비극적이고 뷸균형적인 부담에 집중시킨 반면에, 전 세계 어린이들의 필요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멀게 했다”고 밝혔다.

또한 보고서는 전 세계 및 국가적 대응이 코로나로 보호자를 잃은 어린이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세계 고아 및 어린이 기독교 구호단체인 ‘페이스투액션 이니셔티브(Faith to Action Initiative)’의 엘리 오스왈드 사무총장은 CP와의 인터뷰에서 교회의 역할에 대해 “아이들을 고아원에 맡길 필요가 없다는 것을 보장함으로써, 고아들에게 응답할 가장 좋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고아 없는 세상(World Without Orphans)’의 수석 코디네이터인 카르멘 프리센은 “코로나19로 인한 새로운 고아의 물결은 파괴적이며, 대규모의 세계적 대응의 필요성을 요구한다”며 “이전의 비상사태와 달리, 이번에는 우리가 무엇이 효과적인지 알기 때문에 상황을 바로 잡을 기회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전 세계적으로 위기에 처한 가정들에게 시급한, 포괄적인 지원을 제공하기에 이상적인 곳이 바로 교회”라고 덧붙였다.

‘고아를 위한 크리스천 동맹(Christian Alliance for Organs)’의 회장인 제드 메디핀드는 “이 비극은 엄청난 도전과 기회를 준다. 모든 나라의 지역 교회는 깨어진 가정을 회복하고, 어려움을 겪는 가족을 강화하며, 필요할 때마다 아이들을 새로운 가정으로 맞이하는 등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소명과 공동체성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제 아동 구호 활동을 하는 각 기관들도 아동 지원의 필요성을 호소하고 있다. 최근 남미 코로나 사태나 아프리카, 동아시아 저개발 국가의 코로나 상황은 더욱 열악하다고 전한다. 교회나 구호 기관의 특별한 관심이 필요한 형편이다.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는 상황은 도전이요 기회이다. 동시다발적인 도움의 요청과 코로나 팬데믹의 종료를 예측할 수 없지만, 그들에게 공식적으로 주의 사랑을 전하며 복음을 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강 훈 기자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