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y 17, 2024

36년만에 만난 일란성 쌍둥이 자매

인기 칼럼

지난 17일 ABC 뉴스는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상봉한 사연을 보도했다. 출생의 비밀을 몰랐던 이 쌍둥이 자매는 서로의 존재를 모른채 36년을 살았다. 서로 존재를 모르던 두 자매의 재회는 우연히 비슷한 시기에 받게 된 DNA 검사 덕분이었다.

사연의 주인공인 몰리 시너트(36)와 에밀리 부쉬넬(36) 자매는 한국에서 태어나 생후 3개월일 때 미국의 서로 다른 가정으로 입양됐다. 몰리는 플로리다의 한 유대인 가정으로 입양됐고, 에밀리 역시 필라델피아의 한 유대인 가족이 입양했다. 두 재매는 올해 초 비슷한 시기에 DNA 검사를 받았다. 에밀리의 11살 된 딸 이사벨이 “엄마 쪽 가족이 더 있는지 알고 싶다”며 DNA 검사를 채근했다. DNA 검사가 내키지 않았던 에밀리는 딸에게 대신 DNA 검사를 받게 했다.

에밀리 부쉬넬(Emily Bushnell)과 몰리 시너트(Molly Sinert)


한편 몰리는 가족력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검사를 받았다가 예상치 못한 결과를 받았다. 이사벨이라는 생판 모르는 아이와 자신의 유전자가 49.96% 일치한다며 ‘당신의 딸’로 추정된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몰리는 ABC와의 인터뷰에서 “아이를 낳은 적이 없는데 뭔가 잘못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몰리가 이런 결과를 받은 건 일란성 쌍둥이 자매인 에밀리의 딸 이사벨이 검사를 받았기 때문이었다.비슷한 시기 DNA 검사 결과를 받은 이사벨은 몰리에게 ‘나의 어머니도 1985년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됐고 3월 29일이 생일이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몰리는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걸 알게 되고)제 삶이 변했다”며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딸에게 이런 소식을 듣게 된 에밀리 역시 “나를 사랑하는 가족들 품에서 자랐지만, 마음 한구석엔 늘 단절된 것 같은 기분을 지울 수 없었다”며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있단 걸 알게 된 순간 가슴에 있던 구멍이 곧장 채워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에밀리 부쉬넬(Emily Bushnell)과 몰리 시너트(Molly Sinert)


자매는 곧장 문자로 연락을 주고받기 시작했다. 서로 사진을 교환하면서 둘은 도플갱어처럼 똑 닮은 과거 사진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영상 통화로 연락을 이어오던 둘은 36번째 생일이던 지난달 29일 상봉했다.

에밀리는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날”이라며 “쌍둥이 자매와 함께할 수 있던 지난 36년의 세월을 빼앗겼지만, 앞으로 남은 시간에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두 자매는 조만간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한다.

/ 강훈 기자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