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y 19, 2024

“아시안 혐오, 증오범죄 이렇게 신고하세요”

인기 칼럼

에스더 림 씨, 증오범죄 12가지 대처 방안 설명한 책자 발간

정문섭 시니어센터 이사장이 에스더 림 씨로부터 증오범죄 신고 방법 책자와 호루라기를 기증받고 있다

최근 LA 코리아타운 내 아시안 혐오 증오 범죄가 이슈로 부각된 가운데 에스더 림 씨는 32페이지에 달하는 “증오범죄 신고 방법”(How to Report a Hate Crime)이란 책자를 발간했다.

책자에는 증오범죄 설명 및 신고 이유, 예방요령, 공격 당할 때 해야 할 일, 보고요령, 도움 요청 시 영어로 알리기 등 12 가지 경우에 따라 행동해야 할 내용들이 한글과 영어로 자세히 담겼다.

에스더 림 씨는 친구와 가족들의 도움으로 총 7천300달러의 제작비로 책자 4,300 권과 호루라기 3,000 개를 마련해 LA 코리아타운과 파사데나, 몬토레이팍 지역의 커뮤니티 센터, 식당 등에 배포하고 있다.

림 씨는 “외할머니가 생전에 두 차례나 거리에서 넘어졌지만 영어를 못해 주변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면서 “할머니를 그리워하며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책자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림 씨는 지난달 26일에는 한인타운 시니어 센터(이사장 정문섭)를 방문해 한국어 100권, 중국어와 일본어 각 10권씩 모두 120권의 증오범죄 신고 방법 책자와 비상용 호루라기 100 개를 기증했다.

정문섭 이사장은 “최근 LA 코리아타운 한복판에서 한인이 인종차별 폭행을 당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증오범죄에 대한 적극 대처가 필요한 때”라며 “기증받은 책자와 호루라기는 시니어센터 회원들에게 골고루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제휴=기독일보 김동욱 기자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