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ne 11, 2024

[박헌승 목사 칼럼] “가을을 타는 남자”

인기 칼럼

박헌승 목사(캐나다 서부장로교회)

“가을을 타는 남자”

가을이 저만치 가고 있습니다. 단풍이 지고 낙엽이 뒹굴고 있습니다. 가을과 인사 한번 제대로 나누지 못했는데, 벌써 헤어져야 하니 아쉬움에 속이 탑니다. 추억 한 번 만들지 못하고 떠나보내는 것 같아 미안하기만 합니다. 독서의 계절이지만, 책 한 권 밑줄 치며 제대로 읽지를 못했습니다. 오색찬란한 가을 햇살을 만끽하지도 못했습니다. 호젓하게 숲속 길을 여유롭게 걸어보지도 못했습니다.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닌데, 또 후회하는 내가 밉습니다.

어느 분이 저한테 “목사님, 마음이 허하세요?” 걱정스레 물었습니다. 쓴웃음으로 답하면서, 곰곰이 나를 돌아보았습니다. 쓸쓸한 가을의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나도 모르게 가을을 타고 있었나 봅니다. 우울해지고 침체되는 기분입니다. 이렇게 또 한 해가 저문다고 생각하니 울적해지고 허전한 생각이 듭니다. 모든 것이 쉴 새 없이 돌아가는 틈바구니에서, 혼자인 것 같습니다. 어느새 타인이 되어 있는 느낌입니다.

차를 타고 교회 앞을 지나가는데, 십자가 밑 교회 벽 일부가 비에 젖어 있었습니다. 갑자기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내려서 사진에 담았습니다. 사진을 보니, 빗물에 젖은 교회가 십자가 밑에서 눈물을 흘리는 것 같았습니다. 빗물 자국이 예수님의 십자가 눈물 자국 같아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예수님, 왜 우세요? 제가 마음 아프게 한 것이 너무 많지요? 잘못했습니다. 용서해주세요.” 눈물이 절로 나왔습니다. 잠시 눈을 감고 생각했습니다. 왜 빗물에 젖은 벽이 눈물에 젖은 걸로 보일까? 내가 정말 가을을 타는 것 같았습니다.

나는 그래도 목사인데, 감정하나 제대로 못 추스르는 것 같아 내가 싫었습니다. 영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아 성경을 소리내어 읽었습니다. 찬송을 불렀습니다. 성령 충만을 갈구하며 부르짖어 기도했습니다. 그래도 속이 시원하지 않았습니다. 더욱 간절히 은혜를 구했습니다. 그런데, 내 마음 깊은 곳에서 은은히 솟아오르는 소리가 있었습니다. “너도 사람이야. 너는 얼마든지 가을을 탈 수 있는 사람이야.”

“인생은 그날이 풀과 같으며 그 영화가 들의 꽃과 같도다” (시편103:15)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