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12, 2024

42회 신촌포럼, 웰-다잉 목회 주제로 포럼 개최

인기 칼럼

죽음 마주한 이들, 죄고백과 사죄선언 이뤄져야

42회 신촌포럼이 다잉 목회어떻게라는 주제로 9일 오전 1030분 신촌성결교회(담임목사 박노훈)에서 열렸다.

제42회 신촌포럼이 “웰-다잉 목회, 어떻게”라는 주제로 9일 오전 10시30분 신촌성결교회(담임목사 박노훈)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은 대표 박노훈 목사(신촌성결교회)의 개회사이상직 박사(위원장)의 포럼 소개 김양태 목사(신덕교회)의 기도로 시작됐다.

이어 김형락 박사(서울신대 예배학 교수)가 마주한 죽음그것을 위한 기독교 의례:우리하나님의 기억과 이야기 속에서 죽음을 맞이하기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김 박사는 기독교 전통에서 죽음을 맞이하는 의례는 동‧서방 전통 모두 존재했고 지금도 7성례의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며 이 의례는 종부성사로 명명되었으나 로마 가톨릭 전통에서는 현재 병자성사로 불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례는 초기 기독교의 신유예식으로부터 시작되어 중세로 넘어오면서 임종의례와 연결이 되어 마지막으로 죄를 고백하고 사죄를 선언하는 의례와 연결이 되어 마지막으로 죄를 고백하고 사죄를 선언하는 의례로 발전하게 된다.”고 했다.

또한 이 의례는 종부성사가 되어 스콜란 신학의 시기에 정례화된다.”며 종교개혁자들은 로마 가톨릭 전통의 7성례를 부정했다따라서 종부성사는 개신교 전통에서 사라지게 되었고 필요에 따라 개인적 임종의례로 바뀌게 되었다.”고 했다.

김 박사는 개신교의 전통에서는 가톨릭 같은 부분을 찾아보기 어렵다면서 죽음을 맞이하는 기독교적 의례를 제시했다.

김 박사는 첫째죽음을 맞이하는 의례는 현재 삶의 분리를 시도하는 의례이며 이를 통해 자신을 성찰하고 관계를 정리하고 서로 용서와 화해를 하는 전이의 과정이 일어나먀 생의 마지막 길을 자신과 가족 그리고 하나님과 맞게 하는 통합의 과정으로 맺어진다.”고 했다.

김 박사는 둘째죽음을 맞이하는 당사자뿐 아니라 가족들과 관계를 맺은 사람들은 모두 아름다운 죽음을 맞게 하는 커뮤니타스로 의례의 과정에서 공동체로 서로 관계하며 의례의 목적을 수행하기 위해 함께하는 동반자들이라고 말했다.

또한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과 이를 지켜보는 가족들이 죽음의 사건이 생의 마지막이나 단절이 아닌 함께하는 기억의 영원 속으로 출발하는 의미를 생성하는 의례를 구성하는 것을 구상했다.”고 밝혔다.

김 박사는 죽음을 맞이하는 의례에서 궁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핵심으로 죽음을 마주한 이와 하나님과의 관계라고 강조했다죽음을 미주한 이는 자신의 삶에 하나님은 누구셨으며 어떻게 자신을 지금까지 이끄셨는지에 대한 기억과 이야기들을 고백하면서 자신과 하나님과의 관계를 조명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자신의 잘못을 진심으로 내어놓고 하나님의 자비하심을 구하는 고백과 함께 사죄의 선언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득형 박사(한국애도심리상담협회 회장)가 삶은 죽음을 통해 성장하고슬픔은 표현됨으로 치유된다.”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윤 박사는 로마서 12장 15절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는 성경을 인용하면서 슬픔에 함께 공감하고함께 눈물을 흘리며경청하는 가운데 공감적 동반을 실천하는 말이라며 위로의 공동체로 부름받은 신앙공동체가 안전한 위로와 공간이 되기 위해서는 바로 위로의 방법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미성숙한 위로는 오히려 상처를 주기 때문이다.

윤 박사는 목회자는 신앙공동체 안에서 사별자에 대한 프로그램을 통해 치유와 회복을 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했다특히 목회자는 사별자를 위한 안전한 공간을 제공해 줄 수 있어야 하며전통적인 영적 자원을 충분히 활용하여 사별자를 위한 분위기와 여건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논찬을 한 전범진 목사(일심교회)는 죽음과 그에 따른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 특별히 상실의 슬픔을 망각과 무시를 통해 치유되거나 회복될 수 없다.”며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기억과 추모를 통해서 슬픔을 극복하고 애도의 과정을 잘 보낼 수 있으며 삶의 자리를 빠르게 회복될 수 있다.”며 발표자가 제시한 애도상담의 원리가 당장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유용한 원리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말씀의 선포와 성만찬 예전을 통해 현재 이곳에 있는 의례 커뮤니타스의 교통을 넘어 죽음 이후에도 계속해서 교통하는 성만찬의 교통을 소망하게 하고함께한 모든 이들을 하나로 묶어 의례 커뮤니타스의 공동체로 확신하게 하는 기능을 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논찬을 한 김명한 목사(신림교회)는 김형락 박사의 제안에 목회적 영역에서 활용된다면 죽음을 마주한 이에게는 가족과 지인과의 회복을 통해 육신의 삶에 유종의 미를 거두게 할 것이며 또한 죽음 이후 영생의 소먕이 있음을 확신하도록 하여 임종의 과정을 하나님의 은혜 아래에서 통과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