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dnesday, July 10, 2024

한국선교…“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이전에 매클레이 선교사”

인기 칼럼

고종 황제 선교 윤허 140주년 기념대회 열려

고종 황제 선교 윤허 140주년을 기념한 기념대회가 지난 2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종로구 중앙감리교회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대회는 1885년 아펜젤러, 언더우드 등의 선교사들이 입국하기 전 1884년 매클레이 선교사가 고종으로부터 의류, 교육 선교를 허락받은 것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된 행사다.

고종의 윤허 배경은 다음과 같다. 고종은 조선의 부국강병의 길을 찾고자 1881년부터 중국, 미국, 일본 등에 사절단을 파견했다. 조미수호통상조약(1882)에 따라 조선은 보빙사절단을 미국에 파견했고, 보빙사절단은 볼티모어 감리교회 담임목사인 가우처를 만나게 된다. 보빙선교사를 만났던 가우처는 일본에 있던 매클레이 선교사에게 조선을 도울 것이 있는지 타진해 보라고 했다. 이에 조선을 방문한 매클레이 선교사는 김옥균을 통해 고종에게 제안서를 보냈다. 홍영식의 보고와 매클레이의 제안서를 본 고종은 1884년 7월 2일 미국 상선의 조선해 운항, 병원 및 학교 설립, 전신 설치 윤허를 윤허했다. 이후 1885년 아펜젤러와 언더우드 선교사가 입국했고 교회와 학교, 병원 등을 설립하고 활동하며 개화기를 이끌었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만들어지는데 큰 기여를 했다.

고종 황제 선교 윤허 140주년 기념대회 열리고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이철)가 주관한 기념대회에서는 사진전시회 테이프 커팅을 시작으로 기념 예배와 감사 찬양제가 진행됐다.

홍석민 목사(선교국 국내선교부장)의 사회로 열린 예배에서는 이용원 감독(선교국위원장, 서울연회)의 설교가 있었고 평신도전국연합회장의 감사기도, 감리회 본부 임원의 결단선언, 태동화 목사(선교국 총무)의 환영사, 채성기 감독(남서울연회)의 축사, 유은식 목사(제물포 문화 아카이브 대표)의 선교윤허 설명이 있었고 신경하 감독(제26대 감독회장)의 축도로 마무리 됐다.

‘복음을 전하려는 열정’이라는 주제로 설교를 전한 이용원 감독은 “한국 땅의 선교 시작은 맥클래이 선교사를 통해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하며 맥클래이 선교사의 행적을 얘기했고 “고종 황제 선교 윤허 140주년 기념대회의 의의는 하나님의 선교의 열정을 바로 아는 데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 감독은 “선교 역사의 뿌리를 바로 찾아 헌신자들에게 합당한 예우가 필요하다”는 말과 더불어 “역사의 뿌리를 보면서 감리교의 미래선교전략을 세워나가야 한다”며 온고지신의 정신을 강조했다.

태동화 목사는 “140주년을 기념하는 것은 다시 우리 교회가 회복되고 영성이 회복되며 세상의 빛이 되는 소망을 갖기 위함이다”라고 말하며 “감리교회가 한국교회의 개혁과 부흥에 앞장서야 한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채성기 감독은 “모든 일을 돌아보면 하나님의 은혜이며 감리교회가 특별한 한국선교의 길을 여는 교단으로 쓰임 받는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고 “140주년을 시발점으로 삼아 새로운 1400년으로 나아가자”며 축사했다.

예배 후 이어진 감사 찬양제에서는 쉐퍼즈콰이어(단장:김학중 목사)가 쉐퍼즈 송, 여리고성의 전투 등의 노래를 불렀다. 쉐퍼즈콰이어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소속 목회자로 구성된 합창단으로서 2011년에 창단되어 영성 있는 음악을 통한 선교를 목적으로 다양한 연주 활동을 해오고 있다.

[뉴스파워]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spot_img

최신 뉴스

Seraphinite AcceleratorBannerText_Seraphinite Accelerator
Turns on site high speed to be attractive for people and search engi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