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1, 2024

기독원로목사회 선교대상 시상

인기 칼럼

한국기독원로목사회(한기원• 김동원 대표회장) 제 10회 선교대상 시상식이 지난 10일 서울 종로 5가 목화빌딩 소회의실에서 열렸으며, 선교대상은 김성만 목사(누가선교회 대표회장, 누가신학대학, 누가신학대학원총장, 누가독립교회 총연합회총회장)가 받았다.

그 외 기독언론대상은 홍순관 기자(44년 근속, 복음신문 주간), 여성 목회자대상은 김기범 박사(평화교회 원로목사)가 각각 수상했다.

대상 선정위원 조규식 목사의 사회로 대표회장 김동원 목사의 개식사, 권기삼 목사의 기도, 김동원 목사의 설교, 수상자 시상식, 윤주일 목사의 축사, 수상자 대표 김성만 목사의 인사, 김동원 목사의 축사로 진행됐다.

김성만목사는 “한기원 선교대상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려드린다 “며 “원로 목사님들의 기도의 무릎으로 이 나라가 1,200만 성도가 되었다. 앞으로 한기원이 일취월장하기 바란다”고 했다.

특히 김성만 목사는 지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한기원 후원이사장으로 사무실을 지원하며, 1년에 4차례 매회 700명 이상의 원로 목사를 초청해 생활이 어려운 원로 목회자 40명에게 매월 후원금을 지원했다

이어 김성만 목사는 “원로 목사님들께 드리고 싶은 비전이 있다. 먼저 내년 대선에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가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하며

“코로나 가운데 교회에서 회개운동과 성령운동이 일어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며 “알곡과 가라지가 구분되는 현시대에 교회의 회개운동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시상식 후 이어 한기원은 제23차 총회를 열고 제24대 신임 대표회장으로 신용도 목사(기독교한국침례회 증경총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명예회장)을 선출했다.

원로목사님들의 신앙의 저력과 기도가 시상 받는 한기원 시상식에 감동과 박수를 전한다.

이애리 기자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