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ursday, July 11, 2024

예장합신, 미국노회 설립…“‘진리의 기둥과 터로서의 새 가족 공동체 이룰 것”

인기 칼럼

초대 노회장 이성우 목사 선출
“노회 발전 위한 초석 다질 것” 
나침반교회서, 설립예배 드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신)(총회장 변세권 목사(온유한교회), 이하 예장합신) 미국노회 설립예배를 드리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예장합신(총회장 변재권 목사) 미국노회 설립예배를 드린 후 교단총회 임원들과 미주지역 노회 관련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예장합신은 108회기 결정에 따라, 본국의 변세권 총회장과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월 13일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브레아에 소재 나침반교회(민경엽 목사)에서 설립예배를 드리고 초대 노회장으로 이성우 목사(크리스찬헤럴드 대표)를 선출했다.

설립예배는 1부와 2부로 각각 나뉘어 진행됐다.

김만형 목사(친구들교회) 인도로 시작된 1부 설립예배는 증경총회장 김원광 목사(중계충성교회) 기도, 총회장 변세권 목사 말씀선포 등의 순서로 드려졌다.

변세권 총회장은 ‘진리의 기둥과 터로서의 새 가족 공동체를 이루는 미국노회가 되어야’(딤전 3:14-16) 제목의 말씀선포를 통해 “노회 설립을 위해서 애를 쓰며 교회를 섬길 때 , 교회란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도들을 자신의 부활 생명에 덧붙여 지체의 관계를 서로 맺어가며 의인의 경계로 하나님께 드리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개혁장로교라는 테두리 안에서 미국노회를 설립하고 국내의 모든 목사님들, 사모님들이 기도하며 함께 걸어간다면 지상의 아름다운 교회들로 성장하고 자라가게 될 것이다. 그러기 위해 참으로 멋있는 노회를 세워나가는 미국 동문 여러분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총회서기 박혁 목사(성가교회)는 “미국노회 설립은 한국의 107회 총회에서 108회 총회에 청원하기로 결의하였고, 108회(2023년 9월 20일)에서 총회치리협력위원회 보고를 받아 설립 청원권이 허락됐다”고 보고를 했고 변세권 총회장은 설립 선포와 감사 기도를 했다.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김학유 목사는 권면을 통해 “미국노회의 탄생은 연합과 펠로우십도 중요하지만 후배들을 위해 정말 중요한 한 발걸음이 될 것이다”며 “미국노회가 설립되고 이에 소속된 목사님들이 서로 협력하며 따듯하게 격려하는 공동체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초대 노회장에 선출된 이성우 목사.

1부 설립예배는 미주합신총동창회장인 김현국 목사의 축사와 증경총회장 권태진 목사(군포제일교회) 축도로 마쳤다.

2부는 총회서기 박혁 목사 사회로 미국노회 노회장 선출과 임원 선출이 있었다.

미국노회 초대 노회장은 이성우 목사가, 부노회장은 이은성 목사(몬트레이 사랑의교회)가 각각 선출됐으며 그 외 임원은 노회장과 부노회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이성우 신임노회장은 “미국노회 초대 노회장으로 미국의 서부, 중부, 동부, 남부의 합신인들과 한국의 총회임원 증경총회장들의 뜻을 모아 선임해 주셨으니 최선을 다해 섬기겠다”며 “우선 미국에 있는 합신인들의 현황을 파악하고 조직하여 처음으로 시작되는 미국노회 설립에 노력하고 앞으로의 노회 발전을 위한 초석을 다질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예장합신 미주노회 제공]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

Seraphinite AcceleratorBannerText_Seraphinite Accelerator
Turns on site high speed to be attractive for people and search engi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