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turday, July 6, 2024

교회 분쟁 상담…‘정관 문제’가 핵심 요인

인기 칼럼

개혁연대 교회문제상담소
75개 교회 상담사례 분석

2023년 교회 갈등과 관련한 상담은 ‘교회 운영문제’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매년 재정문제가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됐다면, 지난해 집계된 핵심 분쟁 유형은 교회의 정관 및 교단 헌법에 관한 것이었다.

▲개혁연대 부설 교회문제상담소가 진행한 2023년 교회 문제에 관한 상담 사례는 ‘교회 운영’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김종미·남오성·임왕성, 이하 개혁연대) 부설 교회문제상담소가 2023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75개 교회를 대상으로 총 117회 이상 교회 문제 상담을 진행한 결과를 분석했다.

2023년 개혁연대가 전체 75개 상담 교회 중 전화상담으로 진행된 사례는 71개 교회며, 대면상담으로 진행된 사례는 4개 교회로 집계됐다. 규모별로 살펴보면 ‘100~500명’ 규모의 중형교회가 14개 교회(30.4%), ‘100명 미만’의 소형교회가 24개 교회(52.2%)로 500명 이하의 중소형 교회가 약 82.6%의 비율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인천의 교회가 52.5%로 대부분 수도권에서 상담이 접수되고 있었다.

매년 재정문제가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됐다면, 2023년 집계된 교회 상담 문제는 ‘교회 정관 및 교단헌법’이 21.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재정 전횡(16.9%)’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인사 및 행정 전횡 △목회자 비윤리 △신앙상담 △청빙문제(목회자 재신임) △성폭력 등이 주된 상담사례로 확인됐다.

이를 통해 여전히 교회 안에서 교회 정관 및 교단 헌법으로 인한 혼란을 겪고 있으며 교회 운영에 대한 적법한 세칙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개혁연대에서 예의주시해온 ‘세습’문제는 상담이 점점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재정 전횡의 문제도 지속적으로 줄어들고는 있지만, 여전히 상위권에 있어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다.

개혁연대 관계자는 “교회의 판공비를 알려주지 않은 채, 임직을 위해 헌법에도 명시하지 않은 헌금을 강요하는 사례가 여전히 한국교회에 만연해 있었다. 교회 재정을 개혁하기 위한 전반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개 교회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대하여 교단 헌법과 규제가 마련되어 있지 않거나 불명확한 사례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교회 내 목사가 교회의 재정을 일방적으로 사용하거나, 그 출처를 명확하게 명시하지 않아 공동의회가 열려도 알 수 없거나, 목회자의 윤리규정 자체가 없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원천적으로 차단된 경우도 있었다.

개혁연대 관계자는 “목회자의 교회 운영문의와 당회, 즉 장로의 비호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며, “교회 안에서 발생한 문제는 목회자의 교회 운영 문제가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1차 치리회인 당회가 미온적으로 대처하거나 문제를 은폐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개 교회 문제를 관망하거나 비호하는 노회 또는 지방회, 연회의 개혁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개혁연대는 “노회(지방회 또는 연회)가 문제를 일으킨 목회자를 징계하기 보다 목회자의 대변자로 서는 경우도 많았다”며, “교인들의 청원과 노회의 적법한 처리가 이뤄지지 않고 치리 자체가 부패하여 교회문제를 신속히 해결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교단 헌법과 규칙 제정, 정의로운 정관 제정, 노회 개혁을 요청했다. 개혁연대는 “실효성 있는 교단헌법 제정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며, 교인은 정관 제정에 대해 깊은 숙고를 통해 하나님 나라를 세우기 위한 일환으로서의 정관 제정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이굿뉴스]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

Seraphinite AcceleratorBannerText_Seraphinite Accelerator
Turns on site high speed to be attractive for people and search engi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