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uly 5,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막…“한국교회 선한 영향력 펼칠 것”

인기 칼럼

1월 19일~2월 1일까지 대회 기간동안
미션하우스 통해 각종 체험 휴식 제공
80개국 1900여명 선수에 사랑 전할터

전 세계 다음세대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올림픽’이라는 이름 아래 한자리에 모였다. 강원 동계 청소년올림픽 개막식의 성화가 올라가기 전, 교계 단체들은 이른 아침부터 행사 장소 곳곳에 모였다.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선교위원회(공동대표위원장:이철 감독, 김태영 목사)와 강릉시기독교연합회(회장:김용철 목사)가 1월 19일 청소년올림픽 개막식에 맞추어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선교위원회(공동대표위원장:이철 감독, 김태영 목사)와 강릉시기독교연합회(회장:김용철 목사)가 1월 19일 청소년올림픽 개막식에 맞추어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김용철 목사는 같은 날 앞서 진행된 강릉시 시정을 위한 조찬신년예배에서 ‘잘되게 하시는 하나님’이란 주제의 설교를 통해 “강릉에서 올림픽이라는 세계적인 대회를 열면서 지금 이 순간 강릉은 대한민국의 중심이라 감히 말할 수 있다”며 “하나님의 음성에 순종하며 누구보다 어려운 환경에서 복음을 나누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청소년동계올림픽 공식 응원단 화이트타이거즈의 유니폼 증정식에서 강릉시기독교연합회 회장 김용철 목사와 동계청소년올림픽선교위원회 사무총장 김태양 목사는 서로 손을 맞잡으며 연합 사역의 뜻깊은 시작을 알렸다.

▲강릉 미션하우스는 특별히 청소년올릭픽 기간 동안 한복 체험 등 선수들과 방문자들이 다양한 체험과 휴식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장소를 마련했다.

동계청소년올림픽 개막식이 이루어지는 현장에 전도팀은 지역을 방문한 손님들을 환대할 준비로 바쁘다. 강릉시기독교연합회 연합전도팀은 강릉 미션하우스인 강릉중앙감리교회(박태환 목사) 앞에서 전도물품을 정리하고 각종 이벤트로 손님들을 환대할 준비를 마무리하고 있다.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은 연합 전도팀에게 의미가 남다르다. 전 세계 80여 개국 1900여 명의 선수들이 오는 자리인 만큼 여러 곳에서 방문한 손님들에게 대한민국의 첫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이번 강릉 미션하우스는 특별히 청소년올릭픽 기간 동안 △카페 무료 개방 △한복 체험 △포토존 △보드게임 등 선수들과 방문자들이 다양한 체험과 휴식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장소를 마련했다.

조직부위원장 오영섭 목사는 “하나님께서 열방에 보내신 이유가 있다. 하나님의 마음을 담은 선교위가 그 맘을 풀어내고 모든 선교의 여정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보드게임으로 손님들을 환대할 준비를 마친 랜드마커 은대범 대표는 “보드게임을 통해 재미뿐만 아니라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뜻깊은 올림픽에 지역을 찾아온 손님들이 잠깐이라도 의미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복체험을 담당한 강릉한사랑교회 이정성 목사는 “우리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공유할 수 있는 뜻깊은 사역에 참가함에 의미가 있다. 전 세계에서 오는 선수들과 손님들에게 의미 있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올림픽 출입구, 비가 쏟아지는 와중에도 연합 전도팀은 손님들을 환대하기 위해 우비를 쓰고 거리에 나섰다. 경기장에 입장하는 손님들과 행사 관계자들에게 사랑의 의미가 담긴 스카프 1만여 개 야외방석 2만여 개를 비롯해 서울광염교회(조현삼 목사)에서 후원한 전도건빵 5만 개를 현장에서 전달하며 기독교의 가치를 몸소 실천했다.

[kidok.com]

- Advertisement -spot_img

관련 아티클

spot_img

최신 뉴스